콘텐츠 바로가기
  • 부자생활백서
  • 펀드솔루션 콘텐츠랩
[절세미인] ⑤ 소비편-체크카드
  • 조회수 569

금번에는 ‘올바른 신용카드 생활’에 이어 체크카드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 체크카드의 경우 신용카드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중요도는 떨어지지만, 소비의 포트폴리오 구성 상 적정 배분이 필요한 사항이며, 소득공제 대상인 총급여 x 25% 초과 분부터 신용카드의 공제율인 15%의 두배인 30%의 공제율이 적용된다는 점에서 보조 지불수단으로 의미를 가진다.



| 각 지불수단별 소득공제 한도


전체 지불수단을 기준으로 공제한도는 다음과 같다.


1. 신용카드 등 소득공제 : 300만원

 (신용ㆍ체크ㆍ직불카드, 현금 영수증, 제로페이) 


2. 전통시장(공제율 40%): 100만원


3. 대중교통(공제율 40%): 100만원


4. 도서공연비(공제율 30%): 100만원 (단, 총 급여 7천만원 이하자만 적용)


>> 총 소득공제 최대 600만원 (or 500만원) <<





다시 한번 상기해보자. 1번의 ‘신용카드 등’의 공제한도는 총금여 25% 초과분에 적용되는 금액만 적용 후 공제율을 적용한 금액이 300만원인 것이다. 앞서 우리는 총 급여 25%까지는 신용카드로 소비하여 할인을 받는 것이 유리하다는 것은 알고 있다. 그렇다면 공제한도를 최대로 채우기 위해서는 필요한 소비는 얼마나 될까?



| 예시 : 총 급여 5,000만원일 경우, 1,250만원을 신용카드로 사용 시 공제한도 최대 달성 요건


A. 체크카드(공제율 30%): 1,000만원 소비


B. 현금영수증(공제율 30%): 1,000만원 소비


C. 제로페이(공제율 40%): 750만원 소비


※ 2~4 달성요건: 전통시장 250만 / 대중교통 250만 / 도서공연 333만 4천원 소비




즉, 총 급여 5,000만원 기준 원 발생소비를 2,500만원이라 가정할 경우 최적 소비배분은 신용카드 1,250만원 + 제로페이 750만원 + 전통시장 250만원 + 대중교통 250만원으로 총 2,500만원 소비 시 500만원의 소득공제 요건을 달성할 수 있다.


하지만 이는 이상적인 구성이다. 제로페이를 통해 750만원을 결제하는 것이 쉽지 않을 터이며, 젊은 소비자일수록 제로페이 같은 오프라인 소비보다 카드 등을 활용한 온라인 소비의 빈도가 높은 만큼 다양한 채널에서 발생 가능한 소비가 모두 가능한 방식이 선호될 수 밖에 없다. 체크카드는 이런 점에서 효과적인 대안이 된다.



| 체크카드의 장점


체크카드는 지불금액이 즉시 계좌에서 출금된다는 사실을 제외하면 신용카드와 유사한 점이 많다. 신용카드사 혹은 금융기관을 통해서 발행되며, 신용카드와 마찬가지로 ①일정 할인적용이 이뤄지는 케이스가 많다. 더불어 ②연회비가 매우 낮다는 장점과 함께, 체크카드의 경우 할인적용을 위한 ③‘전월 실적요건’이 없는 카드도 종종 있는 것이 특징이다.(전월 실적요건이 있는 카드가 더 많기는 하다) 이를 응용하면, 신용카드 위주로 사용하고, 매월 초과 소비건만 체크카드로 돌려서 매월 실적달성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이는 현금 자체를 사용하는 경우보다 1.0~1.5%라도 캐시백 혹은 포인트백 형태로 할인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통상 온라인에서 카드사 할인이 적용되는 온라인 쇼핑에서도 그때 그때 보유카드의 별도 할인을 적용할 수 있어, 보다 촘촘하게 보유카드별 소비운영이 가능함을 의미한다.


여기에 체크카드 활용에 있어 가장 이상적인 케이스는 현금영수증 적용이 가능한 유가증권(=모바일&지류 상품권)과 병행하여 사용되었을 때이며, 이는 추후 어떤 형태의 소비이건 1% 이상의 할인을 받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 연간 총 소비금액을 2,000 만원이라고 했을 때 2%를 할인 받을 수 있다면 40만원을 아낄 수 있는 셈으로 이는 절대 무시할 수 있는 규모가 아니다. 스마트한 소비를 위해 꼼꼼하게 알아보고 전월 실적조건이 없는 체크카드는 1개정도 발급해두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특히 특정 가맹점에서 할인이 적용되기 보다는 모든 소비 건에 대해서 포인트백 형태로 1.0~1.5%를 적립해주는 체크카드가 활용도가 높다. 이런 식으로 사용하게 된다면 정기적인 지출은 신용카드를 통해 실적 달성이 가능한 개수만 신용카드를 유지하고 월말 주변에 발생하는 비정기적 소비는 체크카드로만 지출할 경우, 통장 잔고관리에 민감해져 불필요한 소비를 줄이는데 동기부여가 될 것이다.



본 칼럼과 관련한 저작권은 삼성자산운용에 있습니다. 저작권자의 허락 없이 본 칼럼을 복제 및 배포하는 행위는 금지됩니다. 본 칼럼은 특정상품에 대한 투자권유 또는 투자광고의 목적으로 제작된 자료가 아닙니다. 본 칼럼은 작성 시점에서 신뢰할 수 있다고 판단되는 각종 자료와 통계 자료를 이용하여 작성되었습니다. 그러나, 본 칼럼의 내용은 확정적이지 않으며, 향후 변경될 수 있으므로, 미래에 대한 보증이 될 수 없습니다. 또한, 본 칼럼에서 소개하는 투자방법은 개별 투자자들의 특수한 상황을 감안하지 않은 일반적인 내용으로써, 본 칼럼을 참고한 일체의 투자행위에 대한 최종적인 판단은 투자자의 결정에 의하여야 하며, 당사는 투자자의 판단과 결정, 그 결과에 대해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